최종편집 : 2023.3.21 화 17:31
재외선거, 의료보험
> 오피니언 > 칼럼
유서 깊은 ‘렌’ 도서관과 수업료 인상 반대 데모
이수경 교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12.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800년이 넘는 대학의 역사와 전통 문화를 이어 온 케임브리지란 지역은 아기자기한 대학가로서, 세계 각국에서 찾아오는 관광객이나 학생들로 끊임없이 붐비는 곳이고, 우중충한 빗속이나 추운 눈발이 나부끼는 한파가 몰아쳐도 따스한 팝(Pub)이나 카페를 찾아서 걷고 싶어지는 매력의 도시이다.

12월이 되다 보니 시내인 그랜드 아케이드나 마켓 스퀘어(재래식 시장), 트리니티 스트리트와 연결되는 킹스 칼리지 주변 등의 크고 작은 도로 주변의 상점에는 연말 분위기로 가득하다. 어느새 1학기가 끝나가는 탓에 학생들도 분주히 움직이는 것 같다.

   
▲ 중요한 문헌과 유명한 건축물로 알려진 렌 도서관

필자는 학기가 끝나기 전에 연구 과제인 버트란트 러셀(Bertrand Russell, ‘사람은 왜 싸우는가?(Why men fight?)’등 저서 다수)의 친필 선언문(히로시마 원자폭탄 투하 이후인 1955년에 라디오 강좌 첫 방송에서 발표한 The implications of the H-Bomb의 원고)을 확인하려고 눈이 채 녹지 않은 시내로 내려갔다. 최근에 트리니티 칼리지 앞에 생긴 음식점에서 지인 교수들과 만나서 식사를 한 뒤, 그 자료를 보러 트리니티 칼리지의 명물이자 유서 깊은 건축물인 ‘렌(WREN)’도서관으로 갔다.

12시에서 오후 2시 사이에만 오픈을 하는 이 도서관은 케임브리지 대학 내의 오래 된 주요 문헌 등은 물론이거니와 트리니티 대학 출신의 아이작 뉴턴(케임브리지 대학 수학 교수, 만유인력의 법칙, 미적분학 등)이 적었던 글, 그의 머리카락, 그가 사용했던 사람 얼굴이 새겨진 지팡이 Walking Stick 등이 남겨져 있고, 같은 트리니티 대학 출신으로 곰 캐릭터인 푸(Winnie-the-Pooh)이야기를 만들어 낸 밀른(Alan Alexander Milne)의 친필 원고 등이 전시되어 있다. 또한 8세기의 찬송가 악보나 13세기의 Medical Texts, 1623년에 출판 된 셰익스피어의 첫 작품집 등, 종교 의학 문학 등의 귀중한 문헌들이 소크라테스부터 밀턴, 드라이든(Dryden), 바이런 등 수 많은 철학 사상가들의 흉상이 내려다보이는 도서관 전시 코너 유리 속 안에 전람되어 있다.

1679년 11월 28일에 역제곱 법칙과 관련하여 논쟁을 벌였던 로버트 후크(Robert Hooke)에게 보낸 뉴턴의 편지 필체를 보다 보면, 근대 과학의 기초를 마련한 위대한 과학자들의 이론 대립의 쿨(cool)한 대응은 물론, 섬세하게 써 내려간 그의 필체조차 친근하게 와 닿는다. 그가 후크에 반발하여 철저한 이론 전개를 방대한 책으로 펴 낸 것이 1687년에 발행된 540페이지의‘자연 철학의 수학적 원리(Philosophiae Naturalis Principia Mathematica)'인데, 라틴어로 적혀진 이 프린키피아의 초판 인쇄물도 함께 전시되어 있다.

7센티 정도의 동그란 그릇 안에 들어 있는 뉴턴의 회색빛 머리카락을 보면서 왠지 그가 교내 어딘가에 있을 듯한 착각과 만날 수 있을 듯한 감동까지 밀려왔다. 시공을 초월한 간접 만남이지만, 이런 감동이 1차 자료 찾기의 최대의 즐거움이라고 할까? 역시 대량으로 인쇄된 글들과는 다른 그들의 손길을 느낄 수 있는 순간이라서 쾌감조차 느끼기도 한다.

   
▲ 눈 내린 트리니티 컬리지
필자를 초청해 준 마크 교수의 친절한 설명과 안내를 받고난 뒤, 같이 갔던 근대 한국사 전문가인 이 지원 교수와 함께 눈이 내린 트리니티 칼리지의 캠퍼스를 걸어 나왔다. 캠퍼스 가운데에 놓여 있는 저 차디찬 분수에서 시인 바이런이 목욕을 했다고 했나? 찬바람이 부는 탓에 더더욱 춥게 느껴진다. 참고로 렌 도서관에는 바이런의 글도 전시되어 있으니 영문학을 전공하는 사람들에게는 귀중한 원전을 볼 수 있는 중요한 곳이기도 하다.

잠시 트리니티 칼리지의 교회에서 수많은 철학 사상가들의 하얀 대리석 조각상을 보고난 뒤, 그 전날에 주문한 명함을 찾으려고 킹스 교회 옆의 올드 스쿨로 향했다. 가다 보니 형광색 옷을 걸친 제복 입은 경찰들과 방송국 사람들이 올드 스쿨 옆의 작은 문 앞에 서 있다. 몇 학생들은 이불을 뒤집어쓰고 입구에 버텨 있고, 그 옆에는 [교육은 단순히 금융적 투자가 아니다]라는 슬로건이 걸려 있다. 그렇다. 지금 영국의 대학생들이나 그 가족들에게는 비상사태와 같은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지금까지 3290파운드(환율 사이트에서 시세를 알아보면 정확)를 상한선으로 하던 대학 수업료Tuition fee를 최대 3배까지 인상할 수 있는 가능성이 나왔기에 긴박한 현실 타개를 위해서 학생들은 물론 학부형들, 그들을 옹호하는 교수들 입장에서는 반대 시위를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고용 창출이 활성화 되는 호경기라 할지라도 받아들이기 어려운 제안이건만, 이 어려운 불황 속에서 보수 자민당의 연립 정부인 데이비드 캐머런 정부는 2012년 신학기부터 인상을 검토하고 있는 것이다.

   
▲ 케임브리지대학 올드 스쿨에서 농성 중인 학생들
영국은 그렇지 않아도 대학 진학률이 절반을 못 미치는 곳이라서 캠포드(캠브리지, 옥스퍼드), 런던대 등의 명문 대학을 제외한 대학들의 입학률이 현저하게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서 대학 전체의 운영 문제도 심각한 사태를 자아낼 수 있다.
필자와 이 교수는 전날 그 곳을 지나다 슬로건이 걸린 것을 보고, 올드 스쿨 2층으로 올라 가 봤다. 도서관 2층의 넓은 커뮤니티 홀에는 수많은 학생들이 컴퓨터를 갖고 와서 작업을 하고 있고, 한 구석에는 그들이 가지고 온 이불 속에 파묻혀 잠을 자거나 근처 퓨전 요리 집 마크가 들어 있는 컵라면 등을 먹고 있었다. 벽에는 시위 스케줄을 적은 안내판과 슬로건, 주의 등을 적은 종이가 곳곳에 붙어 있고, 우리가 가서 질문을 하자 한 학생이 와서 상세하게 이런 저런 설명을 해 준다. 그리고 국내외로 분간된 서명란이 준비 되어 있었고, 수업이 끝나면 학생들은 교대를 하는 듯 했다. 모두 현실적인 난관 타파를 위해 열심히 힘을 합해야 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이런 사실을 알리고 상기시켜야 한다는 글이 눈에 들어온다. 학기가 끝나가기에 학생들의 움직임도 활발해 질 가능성이 있기에 경찰들이나 언론이 나와서 대기하는 것 같았다.

그들이 보여 준 이번 사태에 관한 설명문의 타이틀은 '수업료 인상은 여기서 빌린 빚으로 다른 한 쪽 빚을 메우는 격(Tuition fee increases are ‘robbing Peter to pay Paul’)이었다. 원래 이 말은 성 베드로와 성 바울과의 관계에서 나온 말인데, 빚을 빚으로 갚는다는 표현으로 사용된다. 그래서 학생들의 데모 전단을 보면 "Increasing tuition fees will mean the Government will have to borrow more to fund student loans."라고 주장하며, 정부가 학생들에게 핏덩이를 넘기려고 한다고 신랄하게 비판을 하고 있다. 물론 이런 저런 상황 배경이야 있겠지만, 영국의 경제 상황과 대학의 움직임을 단편적이나마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 트리니티 스트리트 앞의 명물 원형 교회
그 전날 들어갔었던 그 자리를 지나서 같은 건물 뒤쪽에 있는 명함 인쇄부로 갔더니, 대학 경비원들이 오늘은 학생들 시위 때문에 직원들이 모두 쉰다고, 다음 주 월요일에 오라고 한다. 그 참, 조용한 학생들의 시위에 직원들까지 쉬다니…하지만 수업은 하고 있지 않은가? 이런 저런 핑계로 노동자의 권리만 주장하지 소비자의 불편함은 생각지도 않는 유럽이란 말을 상기하며 우리는 되돌아서서 근처의 미카엘 카페로 갔다.

트리니티 스트리트에 있는 이 명물 카페는 오래 된 성당의 일부를 카페로 하였기에 카페 내부에는 성당이 있고, 넓은 카페 벽에는 화가들이 작품을 전시해서 팔기도 하고, 카페 입구에서 불우 이웃 돕기 바자도 하는 곳으로, 커피나 빵 맛이 괜찮아서 아는 사람들은 즐겨 찾는 곳이다.

우리는 그 곳에서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인연을 만나 사랑을 이룬 신혼을 만났다. 한국을 떠나서 오랜 외국 생활을 하다가 방문 교수로 케임브리지에 왔던 그 친구는 아내와 세 번째 만나서 결혼을 결정했다고 하니 대단히 열정적인 사람인 셈이다.

   
▲ 케임브리지 시내의  크리스마스 풍경
그러고 보니 케임브리지는 이성은 물론, 많은 사람들이 만남을 이루는 곳인지도 모르겠다. 필자의 지인도 이곳에 와서 운명적인 만남과 정열적인 고백으로 얼마 전에 인연을 맺었다. 아마도 각박한 쳇바퀴 속의 삶이 아니라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과 시간의 여유, 다양한 만남의 장소가 밀집한 케임브리지라는 너그러운 환경이 그렇게 작용하는지 모르겠다. 필자도 여기서 만난 연구자들과 각종 팝과 레스토랑을 즐기며 오래간만에 자신의 연구를 되돌아볼 여유를 가질 정도이니, 젊은 친구들이야 오죽하랴.

만남, 열정, 사랑이 오랜 역사와 문화적 환경에서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케임브리지. 비록 추운 눈바람으로 손발이 시리고 콧물이 저절로 흘러 내려도, 사람들의 웃음소리가 골목길을 가득 채우는 열기 넘치는 곳임은 분명하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종로19(르메이에르 종로타운) B동 1118호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아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 | 편집인 : 이구홍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혜민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