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2.8 수 17:06
재외선거, 의료보험
> 오피니언 > 칼럼
한일 교류와 만남의 역사한일 교류의 새천년을 향하여ㆍㆍㆍ
이수경 교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06.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이수경 / 도쿄 가쿠게이대학 교수 ]


   
 
한국과 일본을 왕래하는 사람들이 연간 500만 명이라는 대 교류시대를 맞이하여, 한일 양국은 급변하는 국제사회의 중요한 파트너로서의 결속을 다지려고 하고 있다.

비록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그리고 100년 전의 한일 강제 병합 등의 불행했던 역사로 인해 얽혀있는 문제를 풀기위한 한반도와 일본 2억 인구의 지혜가 시험대에 놓여 있지만, 미래를 지향하는 현명한 시민들은 과거를 기억하고 두 번 다시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서로를 존중하며, 다양한 문화콘텐츠산업의 협력적 개발을 포함한 적극적인 공생을 모색하기에 여념이 없다.

이러한 교류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보면 지금으로부터 1600여 년 전에 일본(당시 호칭은 왜)과 한반도, 특히 백제와의 문화적 교류를 볼 수 있다. 일찍이 왕인 박사 등 당시의 한반도 지식인들을 초청하여 한자와 유교, 불교문화 등을 향유하면서 문화적 행정적 기반을 다져온 일본 사회는, 그 뒤 신라의 전통문화나 조선통신사와의 교류 등을 통하여 사회적 발전을 거듭해 왔다.

2010년은 백제 관련의 각종 행사가 한일 양국에서 다양한 형태로 개최된다. 전남 영암의 ‘왕인박사제’, 사상 첫 역사 테마파크가 정비된 부여 공주지역의 ‘세계대백제전’ 등이 한창 준비 중에 있고, 일본의 역사적⋅정신적 고향이라 불리는 나라 지역에서는 ‘헤이죠큐(平城宮) 천도 1300년제’가 개최되며, 도쿄나 오사카 등에서도 각종 한일 교류 문화제가 열린다. 이런 움직임을 보다보면, 상호 교류의 과거사를 확인하고 내일을 이어갈 새로운 교류 시대의 태동을 느끼지 않을 수가 없다.

이토록 한일 사회가 협력하여 과거의 아픔을 공유하며 서로 다가서기를 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인 2010년 7월 2일(금요일), 일본의 교사양성대학을 대표하는 137년 전통의 국립대학법인 도쿄가쿠게이(東京學藝)대학 예술관에서「한일 교류와 만남의 역사」에 대한 확인과 평화적 미래를 약속하는 문화행사가 개최된다. 내일을 짊어질 소중한 인재들을 책임 있게 키워야 하는 교사들 양성이 주목적인 도쿄가쿠게이대학교에서는 최근 아시아와의 교류를 새롭게 다짐하며 백제 문화 국제 심포지엄을 준비해 왔다.

찬란한 하쿠호・아스카(白鳳・飛鳥)문화라는 고대문화를 꽃피우며 화려한 문화를 계승시켜온 일본과 백제와의 만남. 그것은 현대 사회에서 말하는 이문화와의 만남이자 다문화 교류의 기반을 다진 국제관계의 초석이 되기도 했다. 이 심포지엄은 글로벌화된 사회 속에서 중요한 한일 관계의 파트너십을 다시금 확인하며, 한일 미래 만들기를 함께 생각할 이 귀중한 역사의 공간이 될 것이다.


                              <심포지엄 안내>

• 일시 : 2010년 7월 2일(금)
• 장소 : 도쿄 가쿠게이대학 예술관
• 주최 : 가쿠게이대학 (담당 : 이수경(李修京)연구실)
• 주제 : ‘한일 교류와 만남의 역사’

[ 프로그램 ]
▷개회사 - 무랴마츠 가쿠게이대학 총장, 와시야마 야스히코 실행위원장 (가쿠게이대 전 총장)
▷축 사 - 이케노보 야스코 중(국회)의원 (방자 여사의 조카), 조세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
               무토히로시 일본 관광청 차관, 나리타 유타카 덴츠그룹 최고 고문, 아사히나
               마이니치신문 사장
▷기조 강연 - 나카니시 스스무(中西進) 나라만엽(奈良萬葉)문화관 관장
▷주제발표
  1)기무라 시게미츠 교수(한일 고대사 전문가, 일본 학술원 회원)의 백제론
  2)백재훈 광주 MBC-TV PD(동아시아 고대문화를 취재, 특집 방송 기획)
  3)김창권 롯데자산개발 대표(부여 백제역사문화 파크 시공)
  4)홍만표 충남도청 동아시아 팀장(세계대백제전 개최, 백제문화행사 기획)
  5)오이가와 교수(국제교류론, 한일 공동역사교과서 집필 참여)
▷총론 - 미야지 마사토 도쿄대학교 명예교수
▷축하연주 - 다케시 겐쇼 음대교수의 일본 전통 악기로 한일 전통 음악 연주
▷폐회사 - 나라교육대학 총장
▷후원 - 주일 대한민국 대사관 문화원, 일본 관광청, 교도 통신, 마이니치신문, 요미우리 신문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종로19(르메이에르 종로타운) B동 1118호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아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 | 편집인 : 이구홍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혜민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