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5.21 화 15:25
재외선거, 의료보험
> News Wide > 교포뉴스
벨기에·브라질·캐나다 등 각국 신임 한인회장들 임기 시작오스트리아, 홍콩, 애틀랜타, 파독광부단체 등도 새 수장 선출
연합뉴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3.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왼쪽부터 김희진 재벨기에한인회장, 김범진 브라질한인회장, 이석로 캐나다한인회총연합회장. [각 한인회 제공]

벨기에와 브라질, 캐나다 등 각국 한인회가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잇달아 정기총회를 열고 한인 사회를 위해 올해부터 2년간 봉사할 신임 회장을 선출했다.

4일 동포사회에 따르면 벨기에한인회장에 김희진 씨가, 브라질한인회장에 김범진 씨가, 캐나다한인회총연합회장에 이석로 씨가 각각 선출됐다.

또 오스트리아한인연합회장에는 이덕호 씨가, 홍콩한인회장에는 탁연균 씨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한인회장에는 이홍기 씨가, 파독 광부들의 모임인 재독한인글뤽아우프총연합회장에는 심동간 씨가 당선됐다.

김희진 벨기에한인회장은 "입양인 3천670명을 포함해 5천200명의 한인이 벨기에에 거주하고 있다"며 "서로의 차이를 존중하고 포용하며 함께 성장하는 게 중요하다. 한인 동포들 간 교류 등 참여 기회를 확대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2010년부터 벨기에 브뤼셀에서 거주 중인 그는 벨기에 한글학교 교사 및 교장, 벨기에 한국문화교육협회장, 재벨기에한인회 부회장 등을 지냈다. 현재 브뤼셀 세종학당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김범진 브라질한인회장은 지난 1일(현지시간) 이취임식을 하고 임기를 시작했다.

브라질의류협회 최고경영자(CEO)로 활동하는 그는 윌리엄 우 전 연방 하원의원 보좌관, 데이비드 소아레스 연방 하원의원 보좌관 등을 지내기도 했다.

캐나다 내 25개 지역 한인회(한인 25만여명)를 총괄하는 이석로 회장은 "우리의 최종 목표는 단결"이라며 "캐나다 내 한인회의 영향력과 효과성을 강화하며, 우리 모두를 위한 더 강한 미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1986년 캐나다로 이민을 간 그는 현지에서 주유소와 숙박업 등의 사업을 하며 정착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 자문위원, 앨버타주 에드먼턴한인회장 등을 지냈고, 캐나다총연에서는 사무총장과 수석부회장으로 활동했다.

왼쪽부터 이덕호 재오스트리아한인연합회장, 탁연균 홍콩한인회장, 이홍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한인회장, 심동간 재독한인글뤽아우프총연합회장. [각 한인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왼쪽부터 이덕호 재오스트리아한인연합회장, 탁연균 홍콩한인회장, 이홍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한인회장, 심동간 재독한인글뤽아우프총연합회장. [각 한인회 제공]

이덕호 오스트리아한인연합회장은 "차세대 및 다문화가정 2세들을 발굴해 한인 사회에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고, 차세대 등을 한인연합회 임원 조직에 임명할 것"이라며 "동포사회가 활발히 소통하고 단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991년 오스트리아로 건너간 그는 한식당을 운영하면서 한식과 한국 문화를 널리 알리고 있다. 오스트리아요식협회장을 지냈고, 8년간 한인회 부회장으로 활동하면서 각종 행사 준비 및 진행을 맡아 동포사회의 화합과 단합을 도모했다.

지난 1일(현지시간) 취임한 탁연균 홍콩한인회장은 "한인 간 친목과 유대를 강화해 한인 커뮤니티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올해 홍콩한인회 출범 75주년을 맞아 한인 사회와 홍콩 사회를 긴밀하게 연결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1995년부터 홍콩에서 거주하고 있는 탁 회장은 섬유 수출 및 유통, 개발 등 관련 사업을 하고 있다. 한인회에서는 교육이사로 활동했다.

2022년부터 애틀랜타한인회장직을 맡고 있는 이홍기 회장은 이번 선거에서도 단독 입후보해 2년 더 한인회를 이끈다. 그는 지난달 초 취임했다.

이 회장은 1980년 하와이에 이민한 뒤 애틀랜타로 이주해 34년째 거주하고 있다. KM보험회사와 건물관리업체인 '화이트랜드'를 운영하며 애틀랜타한인회관 건립 추진위원, 건물관리위원장, 조지아한인상공회의소 회장 등을 지냈다.

파독 광부 출신들로 구성된 재독한인글뤽아우프총연합회는 심동간 현 회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재독한인글뤽아우프총연합회는 정관 개정을 통해 단체 이름도 재독한인글뤽아우프회에서 변경했다.

1977년 마지막 파독 광부였던 심 회장은 겔센키르헨 광산에서 3년간 근무했고, 뒤셀도르프 헨켈사에서 35년간 일한 뒤 은퇴했다. 재독한인글뤽아우프총연합회 감사·부회장, 뒤셀도르프 한국학교 교장, 재독영남향우회장, 재독한인씨름협회장 등을 지냈다.

[성도현 / 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종로19(르메이에르 종로타운) B동 1118호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아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 | 편집인 : 이구홍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혜민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