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31 화 14:40
재외선거, 의료보험
> News Wide > 뉴스 포커스
남양군도에 강제 동원된 한인 5800여명 확인‘일제강점하강제동원피해진상규명위원회’의 남양군도 강제동원 한인노무자 실태조사(1939~1941) 보고서에서 밝혀
최유정 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02.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일본이 1914년부터 1945년 8월 종전시까지 점령했던 중서태평양 남양군도(현, 미크로네시아-Micronesia)에 강제 동원된 한인은 5800여명으로 확인됐다.

   

‘일제강점하강제동원피해진상규명위원회’는 일제강점기 남양군도 지역 한인노무자 강제동원 실태에 관한 학계의 연구가 그다지 활성화되어 있지 않아 피해처리와 진상규명을 위해 2006년 12월 직권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진상규명위원회는 남양군도에 한인의 이주가 대폭 증가한 1939년부터 1941년까지의 기간을 중심으로 실태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회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한인의 남양군도 이주는 1910년대 말 사이판과 코스라에의 일본인 농장으로 수백 명의 노무자들이 송출되면서 시작됐다. 이후 1938년 까지 이주한 한인의 수는 704명으로 남양군도 전체 인구의 1% 정도에 불과했다.

태평양 전쟁 당시 일본은 남태평양 공략의 전진기지로 지정학적 입지를 갖춘 남양군도에 군사기지를 건설하기 위해 대규모 토목공사를 위한 인력을 충당할 목적으로 한인의 강제 동원을 단행하였다. 진상규명위원회의 조사보고서에 나타난 결과를 보면, 일본은 국가가 개입해 난요흥발주식회사(南洋興發株式會社)와 1936년 11월 설립된 난요척식주식회사(南洋拓殖株式會社) 등을 통해 한인 노무자들을 강제 동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1938년 704명에 불과하던 한인은 1939년 1264명이 증가한 1968명으로 불어났다. 1941년에는 5824명에 이른다. 이는 남양군도 전체 방인(邦人)이주자의 42%를 차지하였다. 1939~1941년 사이 증가한 한인 인구는 약 5,000명에 달한다. 이는 당시 변화된 태평양방면의 정세 및 일본의 전쟁 수행으로 인한 노동력 부족을 한인 동원을 통해 해결하려고 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1939~1941년 시기 한인의 이주는 우연한 인구이동이 아니라 전쟁수행과 관련한 일본당국의 전반적인 인력수급정책 하에 수행된 것으로 보고서는 밝히고 있다.

1942년부터 해방까지 더 많은 한인들이 강제 동원됐을 것으로 추정하지만 이에 대한 구체적인 연구가 없어 정확한 수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  미군의 폭격으로 파괴된 난요흥발(주) 사이판제당소와 인근 풍경
강제 동원된 한인 노무자들은 사탕수수 재배와 군사비행장 건설 등에 투입돼 혹사당하다가 1941년 전쟁발발 후 폭격과 굶주림에 시달린 끝에 약 60% 정도가 사망했다고 진상규명위위원회는 파악했다. 위원회 조사팀은 2006년 10월부터 생존자 면담조사를 총54명을 면담했다고 밝혔다. 강제동원 한인 노무자들이 처한 노동조건은 매우 열악했고, 임금도 실질적으로는 매우 적은 금액이 지급되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명환 진상규명위 조사팀장은 “남양군도 한인 강제 동원과 관련해 아직도 많은 부분이 공백상태로 남아있고 진상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은 지역이 많다”며 “이번 직권조사 이후 후속조치가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강제동원 양상에 대한 실태와 국책회사 난요척식(주)에 의한 노무자 동원, 남양청에 의한 토목노동자 동원, 미군점령지에서의 한인에 대한 고찰, 전후 귀환문제에 대한 고찰 등을 후속조치로 풀어야 할 과제로 남겼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종로19(르메이에르 종로타운) B동 1118호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아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 | 편집인 : 이구홍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혜민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