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3.21 화 17:31
재외선거, 의료보험
> 오피니언 > 교포지논단
달라지는 자녀교양 풍속도
연변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일복 / 기자

   
 

매주 일요일 오후면 연길시 원 4백화청사 4층에는 학부모들이 모여 자녀교양 관련 특강을 열심히 경청한다. 100여개 좌석이 마련된 특강장소가 순식간에 열혈 학부모들로 빼곡해진 가운데 어머니는 물론 아버지와 할머니들의 모습도 보인다.

“병을 알아야 약을 쓸 수 있잖아요? 내 아이에 대한 이해와 판단, 분석이 우선시돼야 될 거 같네요.”

“자녀교양도 그냥 되는 게 아니네요. 늘 생각하고 지혜롭게 해야 될 거 같아요.”

젊은 엄마들은 자녀에 대한 진지한 분석이나 교양 방침도 없이 그저 남들이 하는 대로 과외학원으로 내몰기만 했던 과거를 후회했다.

어떻게 아이가 스스로 열심히 공부하도록 하겠는가? 자녀와의 관계는 지금은 어떻고 앞으로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하겠는가? 자녀의 학습 성장을 위해 부모로서 언제, 무엇을, 어떻게 해주어야 하겠는가? 실제로 이러한 고민과 의문들을 속속들이 파헤쳐주는 특강은 학부모들의 깊은 관심속에 성공적으로 진행된다.

자녀교양 풍속도가 바뀌고 있다. 시대가 변하는 만큼 아이들을 대하는 부모들의 태도도 변해야 한다는 판단으로 자녀교양에 대해 학습하고 올바르게 실천하려는 학부모들이 늘고 있다. 소중한 내 아이의 미래를 위해 부모로서 적극적이고 현명한 도움을 주기 위한 노력들이다.

주말이고 방학이고 간에 아이들을 빽빽한 과외일정으로 내몰며 공부만 중시하고 인성이나 체육, 기타 활동에는 무관심했던 지난날들이 특강을 통해 후회로 다가온다며 학부모들은 보다 현명하게, 보다 이성적으로 멀리 내다보는 부모가 되기를 다짐하고 있다.

부모가 변해야 아이가 변하고 아이들이 변해야 교육이 살아난다. 첫 번째 학교인 가정 그리고 첫 번째 선생님인 부모들의 인식전환 그리고 올바른 실천이 그래서 중요시되고 강조되고 있다.

자녀교양 특강을 경청하고 자녀의 손을 잡고 서점이며 도서관을 드나들고 함께 자연 속으로, 사회 속으로 체험을 떠나는 학부모들의 움직임이 반갑게 다가오고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찾아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종로19(르메이에르 종로타운) B동 1118호 | Tel 02)2075-7141~3 | Fax 02)2075-7144
등록번호 : 아01003 | 등록일자 : 2009. 10. 24 | 발행인 : 이구홍 | 편집인 : 이구홍
개인정보취급담당자 : 최유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혜민
Copyright 2008 세계한인신문. All Rights Reserved.mail to oktimes@hanmail.net